여백
HOME 사회
포스코 압수수색…금품 수수 정황 포착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3.13 16:21
  • 댓글 0
포스코 포항본사 전경/자료사진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검찰이 포스코와 외주업체 간에 부적절한 금품이 오간 정황을 포착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다.

13일 대구지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수사관 10여명이 포스코 포항 본사 외주업체 공사를 담당하는 6층 투자엔지니어링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기계설비 관련 외부업체가 포스코 일감을 따내는 과정에서 투자엔지니어링실 관련 임원을 대상으로 금품 로비를 한 혐의가 포착돼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엔지니어링실은 제철소 관련 설비 투자를 위해 사업성 심의와 설비 공사 계약 등을 담당하는 부서다.

이날 수사관들은 투자엔지니어링실에 보관된 서류와 컴퓨터 자료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것은 맞다"면서도 "검찰이 수사에 나서게 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수사 중인 사항이라 자세한 수사 내용을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