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노동부, 서울시와 고용보험 가입 촉진 업무협약
  • 권향숙 기자
  • 승인 2019.03.15 11:24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권향숙 기자 = 근로복지공단은 소상공인의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1인 자영업자'의 고용보험 가입을 촉진하는 업무협약을 서울시와 3월13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1인 소상공인이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할 경우 고용보험료의 30%를 서울시 예산으로 최대 3년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이와는 별도로 고용보험에 가입한 1인 자영업자는 소상공인시장진흥 공단에서 고용보험료의 30~50%를 3년간 지원하고 있어 고용보험료의 최대 80%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이미 2017년 4월 공단과 소규모 사업장의 사회보험 가입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서울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저리로 경영자금을 융자해주는 '사회보험 직장가입 특별금융 지원사업'을 시행해오고 있다.

한편 공단은 노동자와 소상공인의 사회적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고용보험제도와 더불어 사업주가 업무상 재해를 당했을 때 산재보상을 받을 수 있는 '중소기업사업주 산재보험 가입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심경우 이사장은 "소상공인의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공단이 수행하고 있는 고용보험 및 산재보험 제도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서울시와 함께 동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과 협업사업의 확산을 위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향숙 기자  mk1289@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향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