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군산대 곽병선 총장, 새롭게 재탄생한 '새해림호' 방문
  • 전홍선 기자
  • 승인 2019.03.14 16:32
  • 댓글 0

새해림호는 기존의 실습선 해림호가 노후화된 관계로 421억원을 투자해 새롭게 건조한 실습선으로 총 톤수 2996톤, 전장 96.45m, 형폭 15.00m, 형심 7.60m 규모이다. 항해속력은 14노트이고, 최대 승선인원은 110명이다.<사진제공=군산대학교>

(군산=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군산대 곽병선 총장과 확대교무위원들이 지난 13일 군산대가 새롭게 건조한 새해림호를 방문해 선내 각종 시설 및 설비들을 견학했다.

새롭운 모습을 선보인 새해림호는 △다기능항해실습 통합평가시스템 △다기능기관실습 통합평가시스템 △과학 어군 탐지기 △고주파 전방위 소나 △트롤모니터링 시스템 △수온 염분측정 및 채수기 △초음파 해류 관측장치 등이 구비돼 있어 4차 산업혁명에 부응하는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기에 최적화돼 있다.

이날 정박승선실습 중인 해양산업·운송과학기술학부 학생들을 만나 앞으로의 학습 방향에 대한 조언과 격려도 아끼지 않았다.<사진제공=군산대학교>

군산대에 따르면 새해림호는 앞으로 연간 275일의 정박실습과 90일간의 국내외 승선실습을 통해 매년 60여 명의 초급 선박사관을 배출할 계획라고 전했다.

새해림호를 둘러본 곽병선 총장은 "새 실습선에는 첨단 장비들이 구비돼 있어 학생들이 더욱 효율적인 교육환경에서 마음껏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학생들의 역량을 증대시키며, 해양강국 대한민국을 이끄는 우수인재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군산대#곽병선#새해림호#해림호#군산대해양산업운송과학기술학부#수온염분측정#초음파해류관측#4차산업혁명#선박사관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