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이채익 의원, '버닝썬, 경찰 유착 뿌리의혹 뽑아야”행안부·경찰청 업무보…김부겸 장관, "이장·통장 수당 정리하고 퇴임"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3.14 16:30
  • 댓글 0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행안전위·에너지특위, 울산 남구갑)은 14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행정안전부·경찰청 업무보고 자리에서 질의하고 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행안전위·에너지특위, 울산 남구갑)은 14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행정안전부·경찰청 업무보고 자리에서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한 경찰의 초동대응이 매우 미흡했다"면서 "경찰과 클럽 관계자와의 유착관계가 실제로 있었는지 확실하게 조사해서 유착 문제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채익 의원은 이날 업무보고 시작 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서울 강남지역 일대 클럽이 폭행·마약투약·마약유통·성접대·음란물 유포 등 무법천지 불법공화국으로 변질됐다."며 민갑룡 경찰청장이 직접 이 문제에 대해 설명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주질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강남일대 클럽뿐만 아니라 전국의 유흥업소, 토호세력과 경찰의 유착관계가 있는지 전수조사를 해야한다"며 "만약 유착관계가 밝혀진다면 경찰의 명예를 걸고 관련자들을 처벌해야 할 것"이라 말했다.

또 지난 2월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난입한 진보단체 불법시위자들에 대한 사후 처리 문제도 짚었다.

이채익 의원은 "전당대회장에 불법 시위자들이 난입해 당 대표 후보자들이 행사장에 제 때 입장하지 못한 적은 처음"이라며 "철저하게 수사해서 주동자는 물론 배후세력도 파악해 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채익 의원은 '이장·통장 수당 현실화'의 조속한 추진을 당부했다.

이 의원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지난해 행안위 예결산소위에서 이장·통장 수당을 2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인상시키기 위해 국비 2461억원을 증액하는 등 많은 노력을 했다"면서 "기재부의 반대로 국비지원은 어렵게 됐지만 지방소비세율 인상분을 활용해 이장·통장 수당을 현실화하도록 부대의견을 남기고 행정안전부 훈령을 개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04년, 이장·통장 수당이 20만원으로 인상된 후 현재까지 동결돼 온 만큼, 수당 인상을 통해 최소한의 활동비용이라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채익 의원이 퇴임을 앞둔 김부겸 장관에게 이장·통장 수당 문제를 꼭 해결해 달라고 주문하자, 김 장관은 "(이장·통장 수당 문제를) 정리하고 퇴임하겠다."고 답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