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박맹우 의원 "탈원전등 에너지정책 대대적 수술 필요"국회-산업위원회 전기위원회 간담회에서 주장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3.14 20:13
  • 댓글 1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박맹우 의원(자유한국당, 울산 남구을)은  14일 전기위원회와 간담회를 가졌다. 

(울산=포커스데일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박맹우 의원(자유한국당, 울산 남구을)은  14일 전기위원회 위원 초청 간담회에서  "탈원전 등 에너지정책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수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재생에너지, 전력시장 동향 등 대한민국 에너지정책 전반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전기위원회는 전기사업법에 따라, 전기사업의 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 전기사용자의 권익 보호, 전기사업 관련 분쟁조정 기능을 맡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탈원전 및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안정적 에너지 수급 확보문제,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에 미치는 영향을 보고받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이루어졌다.

박맹우 의원은 "에너지정책은 국가의 미래를 좌우하는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면서 "재생에너지 경쟁력 강화를 논의하기에 앞서 탈원전 정책 등 대한민국 에너지 정책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수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안정적인 전력 수급과, 적절한 전기료의 조정은 소비자인 국민과 기업의 미래에 직결되는 문제"라며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 에너지 정책 전반을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관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일표 의원이 주최한 이날 간담회에는 박맹우 의원을 비롯해 이철규, 곽대훈, 김규환,김삼화, 조배숙 의원이 참석했으며, 전기위원회 강정화, 문영환 위원 등이 함께 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정태 2019-03-15 14:00:47

    원전발전을 줄이면 석탄,LNG등 화석연료발전이 늘어나고 초미세먼지, 이산화탄소가 증가하는 것은 공식일 것이다. 석탄이 늘지 않았다면 분명 값비싼 LNG가 늘어 났을 것이다. . 단기적으로는 LNG를 늘려 석탄발전을 줄일수 있겠으나 수익악화로 계속 그렇게 유지할 수 없다. 장기적으로 결국 석탄발전이 늘어날 수 밖에 없다고 본다. 최근 한전 수익이 급격히 악화된 것은 LNG발전이 증가한 면도 있다할 것이다. 탈원전정책 선포후 원전은 줄이지 않았으나
    안전강화 등의 사유로 원전발전량을 많이 줄인 것은 사실 일 것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