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김학의 선택은?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3.15 07:44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서울=포커스데일리) 김기철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연일 화제의 인물로 주목을 받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뜨겁다.

박근혜 정권에서 보호를 받았던 그가 문재인 정부에서 수면 위로 다시 떠오르고 있는 것.

이른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이슈를 다시 조사하고 있는 검찰이 그를 직접 불러서 조사하기로 했다.

각종 보도에 따르면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그를 15일 오후 3시 서울동부지검으로 소환한다. 그가 이틀 연속 포털 실검 1위에 올라와있는 까닭이다.

김학의 전 차관이 조사에 응할 가능성은 전문가들에 따라 다르지만 '불투명하다'는 게 중론이다. 과거사위가 조만간 활동을 종료한다는 점에서, 이 같은 관측은 힘을 얻는다.

김학의는 이른바 '별장 성접대 사건'의 핵심 인물로 박근혜 정권 때부터 거론돼 왔지만, 당시 정권에선 '문제 없음'으로 종결됐다.

김학의 전 차관에서 성접대를 한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함께, '성접대 장소'가 수면 위로 떠올랐고, 각종 시사프로그램에서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지만, 그는 '봐주기 수사' 의혹 속에서 당당했고, '무혐의' 처분까지 받았다.

한 방송에 따르면 네일아티스트인 한 여성은 윤씨 소개로 별장을 방문했다가 김학의와 윤씨가 자신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성관계를 가지려고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김학의가 어떤 결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그는 현재 주사위를 만지작 거리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움켜쥔 오른손을 펼칠지 주목된다.

이미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14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관련, "(경찰이 입수한) 영상에서 (김 전 차관의 얼굴을)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미지 = mbc

김기철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