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오혁진 기자 후폭풍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3.15 08:03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서울=포커스데일리) 김기철 기자 = 오혁진 기자 근황에 대한 네티즌의 걱정이 그를 양대 포털 실검에 올렸다.

그도 그럴 것이 오혁진 기자가 '버닝썬 게이트'를 가장 최전선에서 취재 중인데, 그가 대중과 소통하던 sns을 '비공개'로 전환했기 때문.

이에 오혁진 기자 이슈는 각종 sns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오혁진 기자는 그동안 이번 사태를 단순히 승리 사건으로 규정하지 않고 '재벌' '정치권' 쪽으로 시선을 돌리는 등 '국정농단 세력'와 연관성을 해부하는데 주력해왔다.

그 속에서 대중과 소통하던 오혁진 기자가 침묵행보로 일관하자, 신변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sns에서 확산되고 있는 것.

국정농단 폭로 예고 사흘만의 일이다.

한편 오혁진 기자는 한국증권신문에 소속돼 있으며 버닝썬 사태에 대해 '가지일 뿐이다'고 언급해왔다.

이에 따라 오혁진 기자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최초 고발자인 노승일 씨와 손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철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