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뉴질랜드 총기난사 충격 "학교에서 귀가도 못하고 있어요"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3.15 22:15
  • 댓글 0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 모스크 2곳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져 49명이 사망했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뉴질랜드에서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49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외신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경찰은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사원 2곳에서 발생한 이 사고로 최소 49명이 사망하고 48명가량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우익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로 알려진 총격범은 자신의 범행 장면을 생중계해 끔직함을 더했다.

특히 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마치 오락게임을 하듯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가하고, 이 장면을 인터넷에 생중계까지 해 충격을 더하고 있다.

뉴질랜드 경찰은 총격 사건과 관련해 호주인을 포함해 남성 3명과 여성 1명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중 20대 후반 한 명은 살인 혐의로 16일 크라이스트처치 법원에 설 예정이며, 현장에서 무장한 채 체포된 두 명은 조사를 받고 있다. 

한편 주범으로 추정되는 호주인 브렌턴 태런트(28)는 범행 수 시간 전 트위터와 '8chan'이라는 웹사이트에 '대전환'(The Great Replacement)이라는 제목의 선언문을 올리고 범행을 예고하기까지 했다. 

74쪽 분량인 이 선언문은 이민을 반대한다는 내용으로, 대런 오즈번, 딜런 루프, 베링 브레이크 등 대량살상을 저지른 우익 극단주의자들로부터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번 사건을 "치밀하게 계획된 테러 공격"으로 규정했다.

크라이스트처치는 뉴질랜드에서 '정원도시'라는 별칭을 가진,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혀온 곳으로 한국인 유학생들도 인근 학교에 많이 다니는 곳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같은 끔직한 소식에 뉴질랜드 현지에 아이를 유학 보낸 한 한국인 부모는 이날 "우리 아이가 다니는 학교 앞에서 벌어진 사건"이라며 이로 인해 아이가 오후 6시까지 귀가도 못하고 학교에 있었다고 전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