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신안 하의도 갯바위서 70대 어부 너울성 파도에 익사70대 구조하던 아내·아들 인근 갯바위 고립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3.17 20:15
  • 댓글 0
신안 하의도 갯바위에서 해경이 헬기를 이용 갯바위에 고립된 아들 이씨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목포해경>

(신안=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전남 신안군 하의도 남방 인근 갯바위에서 70대가 너울성 파도에 해상으로 추락해 사망한 채 발견됐다.

17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7분께 신안군 하의도 남방 인근 갯바위에서 익수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즉시 경비정과 진도파출소 연안구조정, 헬기를 급파했다.

해경은 함정 2척, 연안구조정 1척, 헬기 1대, 민간구조선 1척, 유관기관 14명, 민간구조요원 16명이 동원해 수색했다.

익수자 이모(71)씨가 해상에 설치된 그물을 양망하기 위해 갯바위를 내려가던 중 너울성 파도로 바다에 빠져 실종돼 숨진 채 발견됐다.

해경에 따르면 아들과 아내 윤모(70·여)씨가 이 모씨를 구조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지만 높은 파도로 구조하지 못해 인근 갯바위에 고립됐다.

신고접수 28분만인 오전 8시15분께 현장에 먼저 도착한 헬기는 사고 인근 갯바위에서 아들 이씨를 발견하고 호이스트를 이용 구조하여 목포소재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은 아들 이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너울성파도#하의도#갯바위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