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경인교대 성희롱 논란 "예비교사들이 정말?"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3.21 13:52
  • 댓글 0
경인교대 남학생들 단톡방 성희롱 내용 /페이스북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경인교육대학교 남학생들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경인교대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체육교육과 15학번 등 남학생들이 참여한 카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에 대한 성희롱과 욕설을 했다는 익명의 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대화방 캡처본에는 15학번으로 추정되는 한 남학생이 '휴가 때마다 XX(여학생 이름)랑 성관계하면서 군대 한 번 더 vs 대학 내내 성관계 안 하기'라며 특정 여학생을 성희롱하는 내용으로 추정된다.

글쓴이는 "증거가 이 정도뿐이라 안타깝지만 이에 더해 더 많은 성희롱이 오갔음을 확인했다"며 "직접 가담한 가해자뿐만 아니라 단톡방에서 벌어진 일들에 대해 졸업할 때까지 침묵으로 방관한 남학우들에게도 사과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논란이 일자 '체육교육과 15학번 남학생 일동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글도 페이스북에 올라왔다.

이들은 "여성은 단순한 성적인 존재가 아닌 존중받아야 할 인격체이지만 저희는 그것을 망각했다"며 "저희의 명백한 잘못이며 성적 발언의 대상이 되었던 피해 학우에게 꼭 사과의 표현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사로서 자질이 의심될 정도의 언행으로 상처받은 많은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다른 대학도 아니고 예비 교사들이 다니는 교대에서 조차 이건 말이 안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피해자들은 가해자들의 실명이 공개된 사과문이나 대학·교육청 측의 징계 처분을 요구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인교대 측은 "아직 학교에 남아 있는 15학번 학번 학생들을 대상으로 관련 내용을 조사해 보겠다."고 전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