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대통령국정지지도 47.9% '내림세 멈춰'…민주당도 동반 상승[리얼미터]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3.21 14:13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자료제공=리얼미터>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중도층에서 큰 폭으로 결집하며 동반 반등했다.

21일 발표된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98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 3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3.0%p 오른 47.9%(매우 잘함 24.8%, 잘하는 편 23.1%)를 기록했다.

이로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3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추고 40%대 중후반으로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2%p 내린 46.5%(매우 잘못함 31.1%, 잘못하는 편 15.4%)로 다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1.4%p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세는 선거제·권력기관(검찰) 개혁 패스트트랙 정국이 이어지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 비위 의혹', 고(故) 장자연씨 리스트 사건, 버닝썬 사건 등 권력기관과 언론의 연루 정황이 있는 특권층 비리 의혹이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키면서, 정부·여당과 보수야당 간 개혁을 둘러싼 대립선이 보다 뚜렷해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해석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30대(55.1%→61.6%)를 비롯한 모든 연령층, 여성(46.7%→51.4%), 수도권(45.5%→50.5%)과 대구·경북(30.4%→38.2%), 충청권, 사무직과 가정주부, 무직, 중도층(43.5%→50.8%)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 <자료제공=리얼미터>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이 전주보다 3.3%포인트 오른 39.9%를 기록, 지난 3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추고 반등했다.

특히 민주당도 전주 35.3%를 기록했던 중도층의 지지율이 41.3%까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전체 지지율에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  

한국당은 0.2%포인트 상승해 현 정부 출범 이후 최고치인 31.9%를 기록했다.

이는 '좌파독재 패스트트랙', '문 대통령, 수사반장 자처' 등 대정부 공세를 연일 이어가면서, 보수성향의 무당층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일부를 결집시킨 데 따른 것으로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정의당은 0.4%포인트 오른 7.3%로 다시 7%대를 회복했고 바른미래당은 지지층 일부가 한국당으로 이탈하며 1.0%포인트 내린 4.9%를 기록, 3주째 하락세가 이어지며 창당 후 처음으로 4%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은 0.2%포인트 오른 2.3%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남녀 150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7.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