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시, '완산꽃동산' 상춘객맞이 종합대책 수립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03.26 11:23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매년 꽃동산으로 장관을 이루는 '완산공원'에 전주시 완산구가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상춘객맞이에 본격 나섰다.

26일 완산구에 따르면 완산공원 꽃동산 개화기를 맞아 공원을 찾는 시민 및 관광객들에게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자 완산구 각 부서 종합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상춘객맞이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완산공원 꽃동산은 마을가꾸기 사업으로 조성된 이후, 수년간 동 자생단체와 주민들이 관심과 애정으로 꽃을 식재하고 가꾸면서 장관을 이루기 시작해 시민과 관광객, SNS 등에 알려졌다.

이후, 겹벚꽃과 철쭉이 만개하는 4~5월이면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찾는 전주관광명소로 자리잡게 돼, 해마다 수만명의 발길이 이어지는 꽃동산이 됐다.

완산구는 올해에도 완산 꽃동산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 꽃동산 주변 취약요인을 사전 보완하고 현장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꽃동산 관리 운영 △불법주정차·노점상 대책 △완산공원 꽃동산 진출입로 청소 △불법광고물 정비 △도로인도 및 도로시설물 점검 등 안건에 대해 각 담당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점검 및 대책회의를 실시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취약요인 보완과 현장행정을 진행하고 있다.

완산구 생태공원녹지과에서는 개화기를 대비해 꽃동산 내 도복목제거, 전정작업 등 수목관리 및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퍼걸러(정자 쉼터), 벤치, 계단 등의 보수작업을 실시했으며, 꽃동산 운영기간 동안 방문객 불편해소를 위해 공원관리소 인근에 이동식화장실을 설치하기로 했다.

완산 꽃동산의 개화기 동안은 꽃동산 내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노점상 단속, 식수제공, 꽃동산 안내 및 시민불편사항을 접수해 신속히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또 공원화장실 관리, 주차안내·통제, 신속한 쓰레기 수거 및 정비, 불법광고물 정비, 꽃동산 주변 부근 도로 정비 등에 완산구 각 부서는 합심해 생태도시 이미지 제고는 물론 상춘객들이 보다 편안하고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최락기 완산구청장은 "완산공원이 '전주 봄, 가볼 만한 곳 10선' 중 하나로 선정돼 시민들이 자주 찾는 명소인 만큼, 철저한 업무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전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완산구#완산꽃동산#상춘객#완산공원#개화기#마을가꾸기사업#벚꽃#철쭉#퍼걸러#최락기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