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청문회] 김연철 막말 '사과'…박양우 증여세 누락 '사과'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3.26 12:52
  • 댓글 0
(왼쪽부터) 김연철, 박양우 장관 후보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국회는 26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열고 각종 의혹에 대한 검증에 들어갔다.

김 후보자는 모두발언에서 "마음의 상처를 준 부분에 대해 의도가 어떻든 간 해당되시는 분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의 과거 발언과 대북관을 집중적으로 물고 늘어졌다.

특히 금강산 관광 중 북측에 의해 숨진 고 박왕자 씨 아들이 '진상규명'을 요청하는 음성이 재생됐다.

김 후보자는 유족에 애도를 표하면서 '재발방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과거 천안함 폭침이 북한 공격 때문이라는 정부 조사 발표에 의문을 제기했던 이유에 대해 "국민들의 의심을 적극 해소해야한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박 후보자의 증여와 탈세, 논문표절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구했다.

박 후보자는 "전혀 그런 개념이 없어서 청문회가 아니었다면 그냥 지나칠 수도 있었을 것 같다. 송구하게 생각한다. 정식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영화계 종사자들이 박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데 대해선 "CJ E&M 사외이사 재직시 중소제작자들을 위해 노력했다"며 이해가 안간다는 취지로 말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박 후보자에게 "잘 이해가 안된다는 자세는 심히 걱정된다"며 "영화인들의 목소리를 잘 성찰해 달라"고 지적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