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4.3 사건, 제주도민에게 치유되지 못한 비극의 현대사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4.03 11:08
  • 댓글 0
제주 4.3사건 당시 현장 <사진출처=온라인커뮤니티>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제주 4.3 사건이 올해로 71주년을 맞이했다.

4.3 사건을 경험한 유족들의 회고에 따르면, '좌익도 우익도 자기 마음에 안 들면 마구잡이로 죽여 버리는, 완전히 미쳐버린 세상이었다'고 회고하고 있다.

그만큼 우리 현대사에 아물지 않은 상처로 남아있는 미완의 역사적 비극으로 존재하고 있다. 

제주 4·3 사건은 1947년 3월 1일 경찰의 발포사건을 기점으로 1948년 4월 3일 발생한 봉기로부터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민간인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이 사건은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에 규정돼 있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주 4.3 사건 당시의 제주도 상황은 해방으로 부풀었던 기대감이 점차 무너지고, 미군정의 무능함에 대한 불만이 서서히 확산되는 분위기였다. 

약 6만 명에 이르는 귀환인구의 실직난, 생필품 부족, 전염병(콜레라)의 만연, 대흉년과 미곡정책의 실패 등 여러 악재가 겹쳤다. 

특히 과거 일제강점기당시 경찰출신들이 미군정경찰로의 변신, 밀수품 단속을 빙자한 미군정 관리들의 모리행위 등이 민심을 자극하고 있었다. 

사건의 배경에는 남한 단독 정부수립을 반대하는 남조선로동당계열의 좌익세력들의 활동과 군정경찰, 서북청년단을 비롯한 우익 반공단체의 처결에 대한 제주도민들의 반감 등이 복합돼 쌍방간의 적개심으로 일어났다는 측면도 있다.

1949년 3월 제주도지구전투사령부가 설치되면서 진압과 함께 선무작전이 병행됐으며, 귀순하면 용서한다는 사면정책에 따라 많은 주민들이 하산했다. 

1949년 5월 10일 재선거가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이어 6월에 무장대 총책인 이덕구가 오라리에서 경찰의 발포로 사살됨으로써 무장대는 사실상 궤멸됐다. 

그러나 이듬해 6·25전쟁이 발발하면서 보도연맹 가입자와 요시찰자, 입산자 가족 등이 대거 예비검속돼 당시 제주 계엄군을 맡고 있던 대한민국 해병대 등에게 학살을 당했다.

또 전국 각지의 형무소에 수감되었던 4·3사건 관련자들도 즉결처분됐다.

이 사건은 1954년 9월 21일 한라산의 금족(禁足) 지역이 전면 개방됨으로써 발발 이후 7년 7개월 만에 막을 내렸다.

제주 4.3사건 당시 현장 <사진출처=온라인커뮤니티>

제주 4·3 사건은 30여 만 명의 도민이 연루된 가운데 2만5천~3만 명의 학살 피해자를 냈다.

'제주4.3특별법'에 의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사망자만 1만4000여명(진압군에 의한 희생 1만955명, 무장대에 의한 희생자 1764명 및 기타)에 달한다.

전체 희생자 가운데 여성이 21.1%, 10세 이하의 어린이가 5.6%, 61세 이상의 노인이 6.2%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서북청년단 등 우익단체 회원들은 국가유공자로 남한 정부의 보훈 대상자가 되었고, 남로당 제주도당 수뇌부였던 김달삼은 사건이 진행 중이던 1948년 8월25일 월북, 게릴라부대를 이끌고 남침했다가 50년 3월 정선지역전투에서 사살됐다. 

제주4.3평화공원 <사진=제주4·3평화공원 홈페이지>

4.3사건으로 인한 민간인학살과 제주도민의 처절한 삶을 기억하고 추념하며, 화해와 상생의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제주4·3평화공원이 세워졌다. 

2014년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정부주관행사로 치러진다. 기념일의 명칭은 '4.3희생자 추념일' 이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