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원전해체연구소 울산ㆍ부산 공동 유치 확정440조원 규모 세계 원전 해체산업 선도…15일 협약 체결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4.15 15:00
  • 댓글 0
폐로가 확정된 고리1호기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가 산업부, 부산시, 경북도, 한수원(주)과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해 '세계 최고의 원전해체산업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

양 도시는 15일 오후 2시 30분 한수원 고리 원자력본부에서 성윤모 산업부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정재훈 한수원(주)사장, 이선호 울주군수, 주낙영 경주시장, 강길부 의원 등 국회의원, 원자력관련 유관기관, 전국 원전 전문기업·연구기관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행사는 1, 2부로 나누어 1부에서는 울산시와 부산시, 경북도, 한수원(주)과 함께 ‘원전해체연구소 MOU 체결식“을 하고 2부 행사는 원전해체산업 육성 방향 수립을 위한 민관 합동 간담회를 개최한다.

동남권에 원전해체연구소(본원)를 울산시, 부산시가 공동으로 유치하게 됐으며, 고리, 신고리 원자력발전소가 위치한 울산, 부산 경계 일원에 건립되고, 경주에는 중수로해체기술원이 설립된다.

원전해체연구소는 국내 원전해체산업의 컨트롤 타워 기능을 수행하고, 집적화된 연구기반과 실용화 기반 제공은 물론 연구개발 인재를 육성하고 산업체에 필요한 기술지원 등 해체기술 자립 환경을 조성한다.

또한 연구역량과 산업역량이 결합되는 세계적인 원전해체 클러스터의 허브가 돼, 국내 원전 해체산업 육성과 향후 원전해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울산, 부산시의 공동 유치는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 경쟁보다는 협력과 소통을 통해 더 큰 시너지를 창출하는 지자체간 대표적인 상생 모델로 자리 매김하게 될 전망이다.

그간 울산지역에서는 원전해체연구소를 유치하기 위해 2015년 결의 및 서명운동에 47만명의 시민이 동참하는 등 총력을 다해 왔다.지역의 최대 숙원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거둠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원전해체 산업이라는 에너지 신산업 육성의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울산은 이미 원전해체산업에 필요한 울산에너지고교, UNIST (원자력공학부),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등 원전해체 전문 교육기관과 기술개발, 실증화를 지원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등 연구기관이 집적화 돼 있다.

또한 원전해체연구소에서 개발한 기술의 산업화를 이룰 방사선 측정 관리 연관 분야 200개 기업, 제염기술 연관분야 176개 기업, 해체 및 절단기술 연관분야 1400개 기업, 폐기물 처리와 환경복원기술 연관분야 170개 기업이 울산미포, 온산국가산업단지 등에 소재하고 있어 최단기간에 세계적인 원전해체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원전해체 시장은 전세계 588기 원전 중 영구정지 원전은 150기이고 이중 19기만 해체가 완료됐고 2020년대에는 183기, 2030년대에는 216기로 해체원전이 크게 증가 할 전망이다.

2030년까지 국내 원전 12기가 수명을 다하게 되며, 원전 1기 해체 비용을 7500~8000억원 정도로 산정할 경우 약 10조원 정도의 국내 시장이 열릴 것으로 예상되며, 2050년까지 440조원 규모의 세계 원전 해체시장이 형성될 전망이다.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로 울산지역에는 2500여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원전해체 기업 집적화, 해체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 등의 파급효과도기대된다.

한편 원전해체산업 활성화를 위해 울산테크노파크, 울산대, UNIST, KINGS 등 울산지역 유관기관에서도 별도로 원전해체산업 육성 세미나, 토론회 등 행사를 개최한다.

아울러 원자력전문기관인 한국원자력환경공단과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에서도 원전해체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 및 기술 워크숍을 개최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정부의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발표와 원전해체연구소 울산·부산 유치를 계기로 국가와 지역의 원전해체산업 육성 액션 플랜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세계 1위의 원전해체산업 경쟁력 확보라는 국가비전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아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원전해체산업 컨트롤 타워가 될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적극 지원해준 중앙정부와 부산시, 한수원(주), 울주군과 연구소 유치를 위해 열과 성을 다해 주신 울산, 부산시민과 유관단체 등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