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김종훈 "KT 차기회장 조기공모, 황창규 후임 낙점 꼼수"김종훈 의원 "개정정관 황 회장 영향력 높여, 진정성 보이려면 사퇴부터"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4.15 10:13
  • 댓글 0

김종훈 의원

(울산=포커스데일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국회의원(민중당, 울산동구)도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KT 차기회장 조기공모는 황창규 회장이 청문회 때 사퇴압박을 피하려는 배수진임과 동시에 후임을 낙점하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작년 개정된 정관과 현행 이사회 규정을 볼 때 차기회장 선임에 황창규 회장 영향력을 막는 장벽이 사실상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실제 정관개정 전 KT는 CEO추천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후보를 주주총회에 바로 추천하는 구조였지만, 현재는 이사회가 최종후보 1인을 선정해 추천하게 된다. 정관이 정한 선임과 연임 필요사항을 이사회에 위임한 점도 사실상 최종후보 선정에 영향력을 높였다.

현행 정관은 KT 지배구조위원회가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하고(33조 2항)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후보자들을 추리고 심사의견을 이사회에 보고한다(33조 3항). 이사회는 회장후보자들 중 1인을 확정해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구조다.

작년 개정된 이사회 규정도 문제다. 제9조 3항은 회장후보의 확정(규정 8조 29의2)에 현직회장 본인이 후보가 아닌 경우에는 의사 및 결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현행 규정대로라면 황창규 회장이 차기 회장을 최종 선정하는 이사회에 참석해 직접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셈이다.

김종훈 의원은 "정치권 낙하산을 막는다며 개정된 차기회장 선임절차가 오히려 황창규 낙하산을 만드는 건 아닌지 우려 된다"며 "황 회장이 세간의 의심을 벗고 진정성을 찾으려면 선임절차에 들어간 지금 스스로 사퇴하는 게 이치에 맞다."고 전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