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권역화 추진 안돼"박맹우 국회의원, 국토부 불합리한 계획 대처방안 강구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4.17 17:49
  • 댓글 0
박맹우 국회의원(울산남구을)은 17일, 당협사무실에서 울산시 미래성장기반국(김미경 국장)으로부터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관련 보고를 받고 국토부의 불합리한 계획에 대해 대처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박맹우 국회의원(울산 남구을)은 17일, 당협사무실에서 울산시 미래성장기반국(김미경 국장)으로부터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관련 보고를 받고 국토부의 불합리한 계획에 대해 대처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2018년 국토부의 계획(12개지역별로 채용)에 따라 울산이 별도로 지역인재를 채용해서 117명(전체채용의 24%)이 채용됐다.

그러나 2019년 국토부의 계획은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권역화(동일생활권 6개)를 추진하고 있다.

이 경우 울산은 부산·울산·경남권으로 편성돼 지역인재채용에 매우 불리한 상황이 된다. 권역화로 인한 울산의 문제점은 많은 대학을 보유하고 있는 부산(25개), 경남(23개)에 비해 울산 대학생의 취업기회가 대폭 감소하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지역인재 의무채용 법률시행(‘18.1.25)후 불과 1여년 만에 권역화 채용으로 변경하는 것은 정책의 일관성이 결여되고, 울산지역 대학생 취업기회가 대폭 감소되기 때문에 울산시는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대안으로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에 지역대학원 졸업자 및 울산에서 초·중·고를 모두 졸업한 사람을 포함시켜 달라고 강력히 건의하고 있다.

아울러 국가균형발전과 공공기관 채용수요에 맞게 지방대학 육성규모의 확대 (맞춤형 학과증설 등) 및 대학 이전·신설(분교, 대학원대학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할 계획이다.

박맹우 의원은 "관계부처에 권역화 채용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반대입장을 강력하게 밝히고,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울산대학생들이 지역인재 채용에서 불리하게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