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목포에 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예방·전문치료·재활진료 체계 구축…골든타임 신속 전문치료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4.21 06:37
  • 댓글 0

(목포=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전남도는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집중적인 전문치료 실시를 위해 19일 목포중앙병원에 심뇌혈관질환센터를 개소했다.

이날 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식에는 김영록 지사, 김종식 목포시장, 최관호 전남경찰청장, 박지원·윤소하 국회의원, 의료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급성심근경색, 뇌졸중 및 고혈압․당뇨병 등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전체 사망 원인의 24.3%를 차지하고 있다. 심뇌혈관질환 진료비와 사회경제적 비용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로 진료비는 2015년 8조8000억 원이던 것이 2016년 9조6000억 원으로 9.1%가 늘었다. 사회경제적 비용은 2006년 11조 원이던 것이 2015년 16조7000억 원으로 매년 평균 6.5%씩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보건소 중심의 고혈압·당뇨병 관리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10년간 전국에 14개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지정해 전문치료와 조기 재활, 지역사회 예방관리사업 거점병원으로 육성하고 있다.

목포중앙병원은 2017년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돼 병원 기반시설과 의료장비를 구축하고, 인력을 충원해 이날 개소했다.

앞으로 심뇌혈관질환센터에서는 심혈관센터, 뇌혈관센터, 심뇌혈재활센터, 예방관리센터, 4개의 전문센터를 운영한다. 심뇌혈관질환 발생 예방, 조기 진단, 응급의료, 재활 등 전문적 진료체계를 구축, 24시간 365일 전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영록 지사는 "심뇌혈관질환에 대해 예방과 치료, 재활까지 대학병원 수준으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든든하게 생각한다"며 "도에서는 골든타임인 3시간을 가능한 한 2시간으로 줄이고, 1시간으로 줄여서 심뇌혈관질환 위험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뇌혈관질환센터#재활진료#목포중앙병원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