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의총 패스트 트랙 만장일치 추인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4.23 11:57
  • 댓글 0
지난 22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사진=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여야 4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에 대한 패스트트랙 처리 방안을 만장일치로 추인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우리의 목표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4당이 합의해서 처리한다는 것이 더 중요한 정치적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동안 협상을 해 오신 홍영표 원내대표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합의 처리하는 이 안건을 배를 바다에 넣기까지의 절차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면서 "일단 배가 바다에 떠야 그 다음에 방향을 잡고, 속도를 내고,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굉장히 많이 고민도 하고, 의원님들과 많은 토론도 했고, 정말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어제 잠정합의에 이르게 됐다."면서 "새로운 정치개혁의 상징으로서의 선거법 문제를 이번에 한 걸음 더 진전시켰다는 데 대해서 평가를 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당장 합의한 4당이 의총을 동시에 하고 있지만 각 의총에서 잠정합의안이 추인되고 통과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특히 "오늘 오후부터라도 자유한국당이 선거법이나 공수처법에 대해서 협상을 시작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모든 법들을 여야가 원만하게 타협해서 처리해야 하고 민주당이 가장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선거제 개편안과 기소권을 일부 부여한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의 패스트트랙 처리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패스트트랙 추진에 내부 이견이 있는 바른미래당 의총 결과에 따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오는 25일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