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김수민 작가 윤지오에 마지막 '조언'"솔직히 다 털어놓고 이제 다 내려놔"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4.24 18:10
  • 댓글 0
<사진출처=김수민 인스타그램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고 장자연 사건과 관련 윤지오와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는 김수민 작가가 24일 윤 씨에게 "솔직히 다 털어놓고 이제 다 내려놔"라고 조언했다.

김 작가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공개한 스마트폰 메신저 내용을 보도한 기사를 올린 뒤 이같이 조언했다.

김 작가는 "네가 나에게 말했던 것처럼 모든 이름을 이니셜로 처리하고 고인의 이름도 밝히지 않을 거고 고인의 이야기로 홍보하지 않을 거라는 말만 믿고서 나도 너를 도와줬었지"라고 회고했다.

이어 "그래서 네가 유족에게 허락을 받지 않았어도 책으로 벌어들이는 수익금을 유가족들이 못 건들게 변호사랑 이야기가 다 끝난 상태라고 이야기를 했을 때도 책에 이니셜로 이름 나오고 고인 이름으로 홍보하지 않으면 괜찮겠구나 생각했었어"라고 했다.

김 작가는 "나중에 책 표지에 대놓고 고인 이름을 박아놓고 고인 기일 날짜에 맞춰서 한국 나오고 책 출판할 거라고 말하는 네 모습을 보면서 내가 느꼈던 건 뭐였을 거 같니"라며 "그래도 난 그때까지도 네 편이었어. 그래서 끝까지 널 도우려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발생한 일들에 대한 심경도 전했다. 김 작가는 "티브이에 나오는 널 볼 때마다 양심의 가책이 느껴졌었어. 모른척하고 싶었고 그냥 그렇게 네가 책으로 돈 벌고 이름 알리고 떠나겠구나, 그렇게 생각하고 외면하려고 했었어"라고 했다.

김 작가는 이어 "눈앞에 도둑이 남의 집을 도둑질하는 걸 보고 있으면서도 아무 말도 안 하고 말리지도 않고 신고도 안 하고 그냥 남의 집 터는 거 쳐다보고만 있는 그런 기분이 날 힘들게 해서 많이 답답하기도 했었다"고 털어놨다.

윤지오씨를 향해 조언도 적었다. 김 작가는 "근데 솔직히 다 털어놓고 나니까 마음이 가벼워지더라. 너도 힘들 거잖아 지금 너도 힘들잖아 그러니까 솔직히 다 털어놓고 이제 다 내려놔"라며 "한때나마 널 진심으로 아끼고 좋아했었던 사람으로서 너에게 해줄 수 있는 마지막 말"이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오후 4시쯤 윤지오씨는 캐나다로 출국을 위해 인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개인 아프리카tv 라이브 방송을 통해 생중계 됐던 현장에서 윤씨는 취재진을 향해 "도망가는 게 아니다"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