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희상 의장 자유한국당 정면 충돌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4.24 18:29
  • 댓글 0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에 문희상 의장이 맞서고 있다.<사진=YTN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해 추인한 선거법과 공수처 설치법의 패스트트랙을 둘러싸고 한국당과 문희상 국회의장이 정면충돌했다.

24일 한국당은 문 의장을 항의 방문해 공수처 설치법에 반대하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보임을 허가해선 안 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문희상 의장은 "겁박해서 될 일이 아니다"라며 "최후의 결정은 내가 한다. 국회 관행을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한국당 의원들은 의장직 사퇴를 촉구하며 강력 항의했다.

'이러니까 독재정권이라고 하는 거에요'라는 한국당 의원의 항의에 문 의장은 "독재정권 겪어봤어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의장은 "국회가 난장판이다. 의장실에 와서 뭐 하는 것이냐"며 "이게 대한민국 국회가 맞냐"고 소리친 뒤 의장실을 빠져나가려자 한국당 의원들이 이를 막으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급기야 문 의장은 건강이상을 호소하면서 병원으로 향했다.

한편 고성이 오가는 도중 문 의장이 자신의 앞에 선 한국당 소속 임이자 의원의 얼굴을 만진 것을 놓고 성추행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사태는 확산되는 양상이다.

한국당 여성의원들은 문 의장에 대한 사퇴 촉구 외에도 문 의장이 두 손으로 임이자 의원의 양 볼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당은 즉각 문 의장의 행위가 성희롱, 성추행에 해당하는지 법률 검토를 거쳐 고소, 고발키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의장은 임 의원 뿐 아니라 한국당도 능멸했다"며 "의장직 직에서 물러남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