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희상 임이자 '성추행' 공방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4.24 22:31
  • 댓글 3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에 문희상 의장이 맞서고 있다.<사진=YTN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이 정면 충돌하며 고소‧고발전으로까지 확산될 양상이다.

문제의 발단은 한국당은 24일 문 의장을 항의 방문해 공수처 설치법에 반대하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보임을 허가해선 안 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문희상 의장은 "겁박해서 될 일이 아니다"라며 "최후의 결정은 내가 한다. 국회 관행을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한국당 의원들은 의장직 사퇴를 촉구하며 강력 항의했다. '이러니까 독재정권이라고 하는 거에요'라는 한국당 의원의 항의에 문 의장은 "독재정권 겪어봤어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의장은 "국회가 난장판이다. 의장실에 와서 뭐 하는 것이냐"며 "이게 대한민국 국회가 맞냐"고 소리친 뒤 의장실을 빠져나가려자 한국당 의원들이 이를 막으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이자 의원과의 불미스런 일이 발생했다.

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임 의원이 문 의장에게 입장을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손으로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 의원이 '의장님 이거 손대면 성추행이다'라며 주장했고,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성추행이냐'라고 임 의원의 볼을 두 손으로 감쌌다."고 전했다. 

<사진=송희경 의원실 제공>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과 충돌 과정에서 생긴 여파로 국회 의무실에서 응급처치를 받았고, 오전 11시 진료를 위해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문 의장이 굉장히 충격이 심해 저혈당 쇼크가 왔다"면서 "절대적인 안정을 요한다는 의사 소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측은 이와 관련, "형사고발 등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고소장, 고발장 작성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주장했다.  

문 의장 측은 한국당의 성추행 주장에 "전형적인 자해공갈"이라며 "몸싸움 과정에서 자리를 빠져나가려다 서로 신체가 닿은걸 성추행이라고 소리 지르니까 의장이 순간적으로 머리 끝까지 화가 나서 '이러면 성추행이냐'며 두 뺨에 손을 댄 것"이라고 반박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ysg2000 2019-04-25 01:12:07

    일부러 상황을 만들어서 몰아가면 국민들이 속을까? 국민들이 너희 쇼에 속을만큼 우매하다고 생각하나 .. 우롱하지 마세요~~~
    여자들을 앞세워서 들이대고 밀착시켜 놓고선 이제 성추행이라고 ~ 쇼하고 있네 ~
    수준떨어진다. 국민들세금이 아깝다. 이제는 유치해서 꼴도 보기싫다 어지간히 해라~   삭제

    • 허윤순 2019-04-25 00:16:55

      임이자 노처녀가 문희상 성추행사건!
      막 배로 들이밀더만ㅋ   삭제

      • 자한당 죽어라 2019-04-24 23:05:30

        개ㅆㄹㄱ 자한당
        엮을게 없어서 성추행??
        니들이 문의장 가둔건 성추행 플러스 국정마비다
        이 ㅆㄹㄱ들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