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오신환 '사보임' 정치권 격랑속으로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4.24 22:59
  • 댓글 0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법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 한것에 대해 규탄하는 자유한국당 비상의원총회가 24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렸다.<사진=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공수처 설치법안의 패스트트랙 상정을 둘러싸고 여야 정치권이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24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패스트트랙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힌 오신환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사·보임을 강행했다. 

오 의원이 이날 오전 페이스북 등에 패스트 트랙 상정에 반대 의사를 밝히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 의원 설득에 나섰으나 실패했다.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 설치법에 대한 여야 4당 합의안이 당에서 추인된 결과에 따라 집행할 책임도 원내대표에게 있다"며 오 의원의 사개특위 사·보임을 강행했다.

김 원내대표 측이 사·보임 안건을 국회 의안과에 접수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패스트트랙 상정에 반대하는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당내 바른정당계는 강력 반발하면서 맞섰다.

결국 의안과에 서류 접수는 하지 못했지만 국회 의안과는 전자로 제출받고 전자서명으로 사보임을 한다고 알려졌다.

문희상 의장 역시 25일 바른미래당이 제출한 사보임을 허가할 것으로 보여 패스트트랙으로 상정될 가능성은 커보인다. 

바른미래당의 바른정당계 의원들뿐만 아니라 한국당 의원들도 이날 오 의원의 사·보임을 성토하면서 문 의장을 찾아 이를 허가해선 안 된다고 강력하게 요청했다.

국회 정개특위는 25일 전체회의를 열어 선거법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9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내일(25일) 있을 패스트 트랙 의결을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제 내일이다"라며 "대통령의 친위대 공포처 만드는 공수처법, 내일 그들은 좌파독재를 연장하기 위한 독재2법 통과시키려는 시도를 한다고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임시회의 위원을 사보임하는 것은 본인이 원할 때 해당 교섭단체 대표가 같이 원할 때, 다른 교섭단체의 원내대표가 명시적 또는 묵시적 합의를 해줄 때만 가능한 거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채이배 위원이 사법개혁특위 위원인양 그 권리를 행사한다는 것은 도저히 국회법상 받아들일 수 없음을 선언한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내일 자유민주주의와 헌법가치를 모조리 파괴해버리려는 잘못된 악법들의 처리에 대해 온몸으로 저항하고 막을 것"임을 예고해 정치권이 태풍 전야를 맞고 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