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행안부,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사업 공모지역 맞춤형 해법으로 인구감소 극복 지원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04.29 11:02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행정안전부는 지역의 인구감소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5월 29일까지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사업'을 지자체 대상으로 공모한다고 29일 밝혔다.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사업'은 저 출생‧고령화, 청년층의 도시 이주 등 지역 내 인구 감소로 인한 행정서비스 사각지대 발생, 공동체와 자치 기반 붕괴, 관리비용 상승 등 인구감소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그동안 일자리와 더 나은 환경을 찾아 도시로 이주하는 지역 인구 유출을 억제하기 위해 보육·문화·복지 등 정주 여건 개선 사업, 청년창업·전통 먹을거리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도시민의 귀촌 사업 등에 2017년부터 총 297억 원을 투자해왔다.

올해는 인구감소지역에 청장년 유입과 귀촌 활성화 등 새로운 인구 흐름을 촉진하기 위해 청장년과 귀촌인의 창업과 정착에 중점을 두고 4∼5개 지자체에 총 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 유형으로는 청장년과 귀촌인들의 지역 자원을 활용한 창업 공간, 창업 컨설팅·교육·실습실 등 창업 지원 시설, 정보교류 및 쉼터, 문화·예술 창작 공간 등 소통·교류 공간 조성 등이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 분권 실장은 "수도권 및 대도시보다 지역의 출산율이 높음에도 지역 내 인구가 감소하는 것은 청장년 등의 이촌 현상 때문"이라고 하면서, "이번 사업이 청장년의 창업과 정착, 귀촌 활성화에 성공적인 모델을 제시해 인구감소지역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