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볼썽사나운 한국당 삭발식"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5.02 16:26
  • 댓글 0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장을 맡은 김태흠 의원을 비롯한 4명의 의원과 지역 위원장이 2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의 부당성을 알리는 삭발식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 삭발식을 두고 "볼썽 사납다"고 비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2일 브리핑을 통해 "볼썽사나운 삭발식, 만성적인 색깔론을 그만두고 자유한국당은 민생과 경제를 위한 국회 정상화에 동참하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그동안 폭력 사태로 국회를 마비시켜왔던 자유한국당이 또 다시 전면 투쟁을 선언했다."면서 "광화문 광장에 천막을 치겠다는 계획이 서울시의 불허로 무산되자, 지역을 돌며 장외 투쟁을 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오늘 일부 의원들은 삭발까지 감행한다고 하니, 참으로 볼썽사납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국회 폭력 사태에 대한 심판은 이미 내려졌다."면서 "더 이상의 정쟁을 중단하고 나라와 민생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하라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다"고 강조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지금 국회는 민생·경제 법안들이 산적해 있다. 국민과 여야 모두 국회 정상화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면서 "자유한국당도 대화와 타협을 통해 민생을 챙기고 경제를 살리는 길에 동참해주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