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버스 노사, 임금 및 단체협약 극적 타결임금 7% 인상, 정년 만 63세 연장, 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5.15 09:00
  • 댓글 0
울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율리차고지(자료사진)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 버스 노사가 18시간의 마라톤 협상끝에 올해 임단협을 극적으로 타결했다. 

울산 버스 노사가 15일 오전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타결하며 오전 중 버스 운행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울산을 마지막으로 파업 예고를 했던 전국 11개 지역의 노사가 대부분 합의에 도달,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

울산 버스노조와 울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14일 오후 2시부터 열린 조정회의에서 정회를 거듭하며 마라톤 교섭을 벌인 끝에 15일 오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협상을 시작한 후 18시간 만이다.

울산 버스노조는 협상이 파업 예정 시간인 15일 오전 5시를 넘어 진행됨에 따라 예정된 파업에 돌입, 버스 운행을 중단했다.

노사는 자정 이후 조정 기한을 계속 연기하며 교섭을 이어갔고, 극적인 타결점을 찾아냈다.

합의안은 임금 7% 인상, 정년 2020년부터 만 63세로 연장(현재 61세), 후생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이다.

교섭에 나선 버스 회사는 울산지역 7개사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울산지역노동조합 소속 울산여객, 남성여객, 유진버스, 대우여객, 신도여객 등 5개사다.

한편 울산시는 파업에 대비해 마련한 전세버스 63대와 공무원 출퇴근 버스 7대를 긴급 투입했지만 출근길 시민들이 다소 불편을 겪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