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이재록 목사 항소심서 형량 가중1심 징역 15년에서 16년으로 형량 늘어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5.17 22:58
  • 댓글 0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17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교회 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항소심에서 형량이 1심보다 가중됐다.

서울고등법원은 상습준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에게 17일 징역 15년을 선고한 1심을 파기하고 징역 16년을 선고했다.

이날 항소심 재판부는 "이 목사가 젊은 여자 신도들의 절대적인 믿음을 이용해 상습적으로 추행하고 간음했다며, 피해자의 상처와 고통이 평생 끔찍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뿐 아니라 만민교회에 다니며 착실하게 신앙생활을 하는 다른 신도들에게 미친 부정적인 영향이 클 것이고, 사회적으로도 종교에 대해 믿음을 저버리게 했다"고 질타했다.

이 목사는 수년간 여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목사는 2010년 10월부터 5년간 8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전의 범행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공소시효가 지나 범죄 혐의에서는 빠졌다. 하지만 이날 항소심 재판 중 피해자가 1명 늘어 모두 9명이 됐다.

이 목사는 수 년에 걸쳐 자신의 지위와 권력, 신앙심을 이용해 여성신도 10여명을 항거 불능상태로 만들고 40여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상습 준강간)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이 목사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진술한 신도 10여 명 중 6명이 이 목사를 고소했다. 

피해자들은 2010년에서 2014년 사이에 성폭행이 집중됐다고 주장했지만 이 목사는 경찰 조사 단계부터 모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해오다 이날 항소심에서 괘씸죄에 걸려 형량이 늘어났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