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518 기념식] 문 대통령 기념사 "한국 민주주의 광주에 빚졌다"황교안 자유한국당 행사장 입장때 시민들 저지속 큰 혼잡 빚어져
  • 주성식 기자
  • 승인 2019.05.18 11:38
  • 댓글 0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전날 굵은비속제 전야제가 치러졌고, 이날 오전까지 내린 비가 잠시 그친 후 추념탑 위로 구름이 잔뜩 끼어 있다. 2019.05.18 주성식 기자 focusjebo@ifocus.kr

(광주=포커스데일리) 주성식 기자 =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열린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광주에 큰 빚을 졌다"라며 5·18 광주의 의미를 새겼다.

앞서 관심이 됐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민주의 문으로 향하자 일부 시민단체 회원 등이 입장을 격렬하게 저지하면서 극심한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또 몇몇 5·18 관련자와 국가유공자들이 검색대를 통과하는 과정에 관계자들에게 항의하는 등 크고 작은 소란이 발생하기도 했다.

5·18 관계자와 일부 시민들은, 문 대통령이 참석했던 2017년에 비해서도 한층 강화된 보안 조치에 불편한 기색을 보이며 "도대체 누구를 위한 행사냐, 이러려면 높은 분들 오지 않는 것이 좋겠다"라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가운데, 기념식에 앞서 기념식장에 입장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나타나자 시민들이 민주의문 앞에서 이를 저지하기 위해 길바닥에 누워 있다. 2019.05.18 주성식 기자 focusjebo@ifocus.kr

주성식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대통령#자유한국당#황교안#5.18기념식

주성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