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문재인 대통령 "대구와 광주, 연대와 상생 협력 실천하고 있다"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서 밝혀
  • 홍종오 기자
  • 승인 2019.05.18 12:40
  • 댓글 0
대구 518번 시내버스.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와 광주 두 도시는 역사 왜곡과 분열의 정치를 반대하고 연대와 상생 협력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가야 할 용서와 화해의 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은 '달빛동맹'을 맺었고 정의와 민주주의로 결속했다. 광주에 대한 부정과 모욕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대구 권영진 시장님은 광주시민들께 사과의 글을 올렸다"며 "두 도시는 역사 왜곡과 분열의 정치를 반대하고 연대와 상생 협력을 실천하고 있다. 이것이 우리가 가야 할 용서와 화해의 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광주시민과 전남도민 여러분, 오늘부터 228번 시내버스가 오월의 주요 사적지인 주남마을과 전남대병원, 옛 도청과 5·18기록관을 운행한다"며 "228번은 '대구 2·28 민주운동'을 상징하는 번호로 대구에서도 518번 시내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은 '달빛동맹'을 맺었고 정의와 민주주의로 결속"했다고 강조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광주#문재인#518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