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국토부,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신용카드사로 확대에너지 성능개선 공사 시 3년간 최대 3% 이자지원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05.20 10:09
  • 댓글 0
이자지원 사업 절차도 <자료제공=국토부>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국토교통부는 기존 건축물의 에너지성능 향상을 위한 그린리모델링을 원하는 국민의 편리를 위해 20일부터 신용카드(롯데·신한)로도 이자지원 사업신청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을 기존 은행에서 신용카드사로 더욱 확대해, 건축주가 사업비 대출을 위해 은행에 수차례 방문하는 불편을 해소하고, 소액·간편 결제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사용자 편의를 대폭 확대했다.

또한, 최소 결제금액(300만 원 → 5만 원), 상환 기간(5년 → 3년) 등을 은행 대출방식과 차별화해 그린리모델링을 원하는 건축주의 여건에 따라 금융기관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이자지원 기준은 신용카드를 사용하더라도 현행 은행 대출방식과 같게 에너지성능 개선 비율(20% 이상) 또는 창호 에너지 소비 효율 등급(3등급 이상)을 적용했다.

신용카드사는 참여 의사를 표명한 시중 카드사 중에서 사용조건, 활용도 등을 고려해 롯데카드·신한카드 2개사를 우선 시행기관으로 선정했으며, 상호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사용자의 편의를 확대하고, 신용카드를 통한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의 수요 증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신용카드사의 참여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