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민경욱 잇단 억지 뒤끝 '작렬'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5.19 15:50
  • 댓글 0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 항의에 같은 당 민경욱 대표의 손을 잡고 경찰 보호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다녀온 후 잇단 억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민 대변인은 지난 18일 기념식을 마친 후 페이스북에 "화해와 화합의 정신으로 온갖 방해와 어려움을 몸으로 뚫고 간신히 광주 5.18 기념식장 자리에 도착한 황교안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지 않고 건너뛴 김정숙 영부인"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하루가 지난 19일에도 페이스북에 "힘겨운 하루였다."면서 "아침에 자고 일어나니 숨쉬기가 불편할 정도로 가슴과 등쪽 뼈가 욱신거린다"고 했다.

곧 이어진 이날 페이스북에선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을까요?"라며 지난 남북 정상회담 당시 김 여사와 김 위원장이 악수를 나누는 사진과 함께 올렸다.

민 대변인은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랍니다."라며 "사람이 먼저라고 했습니까?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 주십시오."라고 적었다.

민 대변인의 억지 뒤끝은 계속 이어졌다. 

<사진=민경욱 페이스북 캡쳐>

민 대변인은 페이스북 글을 이어가며 "페친께서 댓글로 깨우쳐주시기 전엔 미처 깨닫지 못했네"라며 "김정숙 영부인이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이라고 억지를 전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트위터 등 SNS에서 '억지도 모자라 뒤끝도 심하다'는 촌평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이 같은 민 대변인의 언급에 청와대는 19일 "의도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정숙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를 하지 못한데 대해 "(문 대통령과) 속도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중간에 많이 (악수를) 건너뛰기도 한다"며 민 대변인의 주장을 일축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