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장자연 사건 미스터리로, 과거사위 "조선일보 수사 외압·무마 정황 인정"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5.20 19:09
  • 댓글 0
20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문준영 법무부 과거사위 위원이 '장자연 사건' 관련 최종 심의 결과를 발표하고 물을 마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고(故) 장자연 씨 성폭행 의혹에 대한 논란이 원점으로 돌아간 모양새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20일 배우 고 장자연 씨 사건에 대해 성접대·성폭력 의혹은 규명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과거사위는 장씨의 전 소속사 대표 김모 씨의 위증 혐의에 대해서만 재수사 권고를 하는 것으로 마무리 됐다.

김씨의 경우 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조선일보'로부터 고소 당한 명예훼손 재판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는 점이 인정됐다.

이로써 세간의 논란으로 떠올랐던 고 장자연씨 관련 조사는 과거사위가 14개월간의 조사와 심의를 했음에도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 채 원점으로 돌아간 셈이 됐다.

문준영 과거사위 위원은 이날 과천정부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성접대 의혹은 구체적으로 확인된 것이 없어 강요가 있었다고 판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특수강간 등 혐의를 적용할 만한 객관적 증거가 없어 즉각 수사할 만한 단계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과거사위 발표로 지난 10년간 풀리지 않았던 성범죄 의혹은 결국 미스터리로 남게 됐다.

고 장자연 사건은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목격자였던 윤지오씨의 증언이 이어지며 국민적 관심사로 세간의 의혹이 집중된 대표적 의혹 사건 중 하나였다.

하지만 이날 과거사위 발표로 당시 수사가 미진했고 당시 조현오 전 경찰청장 등의 진술을 통해 '조선일보'측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거나 무마하려한 점은 인정이 된다고 밝혔다. 

다만 공소시효 등의 문제로 수사권고로까지는 이어지지 않아 과거사위 활동은 역부족 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특수강간 혐의 수사 권고에 대해선 진상조사단 내에서도 의견이 갈려 갈등과 진통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결과 발표 이후 조선일보는 20일 입장을 발표하고 "이 같은 발표는 과거사위 조사에서 진술한 일부 인사의 일방적 주장에 근거한 것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과 관련해 사실을 바로잡고 조선일보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