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해수부, 독도 해양미생물에서 항암효과 신물질 발견국제 학술지에 연구결과 게재 및 국제특허 출원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05.22 10:40
  • 댓글 0
독도 신물질 분리과정 및 구조 <자료제공=해양수산부>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독도 주변 해역 퇴적토에 사는 해양미생물에서 항암효과가 있는 3종의 신물질을 발견하고, '독도리피드'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신희재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006년부터 추진된 '독도 지속가능 이용 연구사업'의 목적으로 이번 연구를 진행했으며, '독도리피드'가 6종의 암에 대해 항암 활성을 보유하고 있음을 밝혀냈다. ‘독도리피드’는 람노리피드 계열의 생물 계면활성제이다.

생물 계면활성제는 석유의 부산물에서 얻어지는 일반적인 계면활성제와는 달리 친환경적이며, 화장품, 식품, 가정용품 및 의약품 등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번에 발견한 신물질인 '독도리피드'의 활용 가능성과 상용화 등에 대해 지속해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권위의 해양의약 분야 학술지인 '마린 드럭스'에 게재됐으며국내 특허(2019. 1. 28) 및 국제특허 출원(2019. 3. 8)도 완료됐다.

이번 '독도리피드' 발견 및 국제학술지 게재는 전 세계에 독도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독도리피드'가 향후 천연계면활성제 개발 등에 활용될 경우 산업적 측면에서도 큰 가치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