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부산 문현동 100년 고찰 홍법사에 무슨 일이...사찰 앞 아파트 공사로 대웅전 벽 기울고 천정내려 앉아
장마철 앞두고 앞마당 붕괴위기…위험느껴 신도수 급감
  • 김성원 기자
  • 승인 2019.05.21 17:26
  • 댓글 0
홍법사에 내걸린 '공사반대'현수막. 2019.5.17.김재현 인턴기자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부산 남구 대연동 대연고개를 넘어가다 보면 오른쪽 산 중턱에 창건된지 100년이 넘는 고찰 '홍법사'가 자리잡고 있다.

이 유서어린 고찰이 최근 사찰 앞마당에 들어서는 남구대연마루주택조합이 짓는 ‘양우내안애 퍼스트’아파트 공사와 관할 구청의 무관심 속에 존망의 기로에 서있다.

고층 아파트가 사찰 바로 앞에 들어서면 일조권 조망권은 물론 거대한 콘크리트 장벽 뒤에 가려진 아주 보잘 것없이 보이는 건물로  전락하게 된다.

이처럼 초라한 모습의 사찰은 아파트가 완공되는 2-3년 후의 모습이다.

아파트 공사로 언덕이 무너져 붕괴위기에 처해 있는 홍법사 앞마당 2019.5.17.김재현 인턴기자

현재의 홍법사의 모습은 더욱 비참하다. 불자들이 종교활동을 하기 위해 방문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아니다. 

신도 A(65)씨는 "홍법사를 방문하려면 '생명수당'을 받고 목숨을 걸고 와야한다"며 "아니 무슨 절에 가는데 목숨까지 걸어야 하느냐고 반문할 지 모르지만 지금 흥법사의 현실이 그렇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찰 바로 앞 언덕 밑에서 이루어 지는 마구잡이식 아파트 공사로 인해 홍법사가 언제 붕괴될 지 모르는 위험에 처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곳에 기거하는 스님과 종무원 소속 직원들은 언제 붕괴될지 모르는 불안속에 하루하루 불안하게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대웅전 앞에 지반이 내려앉아 생긴 씽크홀. 2019.5.17.김재현 인턴기자

사찰 건물 곳곳은 금이 가고 벽면은 기울고 바닥은 내려 앉아 언제 무너질 지 모르는 위험에 처해 있다. 건물을 지탱하는 기둥과 기반이 내려앉아 씽크홀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사찰 앞 마당에도 커다란 씽크홀이 발생해 신도들의 안전을 고려해 사찰 측에서 임시방편으로 구멍을 덮어 놓았다.

이 사찰 신도인 B(62)씨는 "절 앞 마당에 서있으면 몸이 공사장 방면으로 쏠린다"며 "마당이 아파트 공사로 인해 지반이 많이 내려 앉아 생기는 현상이다. 서있기가 겁이 난다"고 말했다.

홍법사 앞 마당에 생긴 씽크홀. 2019.5.17.김재현 인턴기자

그러면서 "조금 있으면 장마철이 다가 오는데, 이대로 두면 마당이 공사장 언덕 아래로 무너져 내릴 염려가 있다"며 "빠른 시일내에 안전보강공사를 해야 한다"고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그는 "관할 남구청은 재해방지를 위해서라도 지역주택조합과 사찰간의 문제라며 먼산 보듯 있을게 아니고 적극적으로 나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법사의 피해는 이뿐만이 아니다.

아파트 공사로 인해 정화조가 훼손돼 오수가 역류,지하 공양간에 벽에 피어 있는 곰팡이 2019.5.17.김재현 인턴기자

사찰 정화조가 공사여파로 손상돼 오수가 역류, 신도들이 공양을 하는 지하 공양간 벽면과 천정 곳곳에 오물이 흘러 곰팡이가 가득하고 오물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이 신도들 사이에 퍼져나가면서 이번 사월 초파일에는 사찰을 방문한 신도수가 급감했다고 한다.

사찰측에 따르면 사찰에 등록된 2700여명의 신도중에서 올해 사월초파일에 방문한 신도는 겨우 50명 남짓이라는 것이다.

이런 홍법사의 현실을 반영하듯 대웅전 등에는 각종 불교단체에서 내건 현수막이 걸려 있다.

현수막에는 '전통사찰 홍법사를 지켜주세요', '홍법사 수행환경과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대연마루주택조합 공사를 중단하라', '청정도량 홍법사의 일조권과 조망권을 보호하라'는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사월초파일을 맞아 연등을 달아 놓은 철구조물이 지반침하로 기울어져 있다. 2019.5.17.김재현 인턴기자

호명 홍법사 주지스님은  "조합장이 바뀌고 나서 지금까지 한 번도 사찰을 방문해 협의를 한 일이 없다"며 "절에서 거액의 돈을 요구한다는 내용의 유언비어까지 퍼뜨리고 있다"고 조합측에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스님은 또, "창건된 지 100년이 넘은 고찰인 홍법사의 의견은 무시하고 아무런 대책없이 아파트 건설 허가를 내준 부산 남구청이 문제지만 돈벌이를 위해 이웃은 생각하지도 않고 막무가내로 밀어 부치는 공사업자도 문제"라고 일침을 놓았다.

한편 대연누리마르지역주택조합이 시행하는 '양우내안애 퍼스트' 아파트는 2만3000여㎡의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29층 7개동 560세대 규모로 건립된다.

양우내안에 퍼스트 아파트 공사 현장 2019.5.17.김재현 인턴기자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법사#양우내안애 퍼스트#대연마루지역주택조합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