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황교안 대표,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5.21 18:28
  • 댓글 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지지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연일 전국을 순회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인천에서 "정부는 저희들을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하고 있다",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라며 반문했다.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은 황교안 대표를 행해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고 꼬집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아무도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를 콕 집어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한 적이 없는데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아니고서야 무엇이 그리 억울해 못 견디는지 의문"이라면서 이같이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는 한술 더 떠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이라고 말해 달라, 진짜 독재자 후예에게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 짓을 하지 않냐'고 발언했다."면서 "공당의 대표가 할 짓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논란 당시 아무도 납득하지 않았지만, '이러한 외신의 평가도 있다'는 취지라던 해명도 이제 무효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의 오늘 발언은 최소한의 예의도, 기본적인 역사인식도,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일말의 책임의식도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게다가 철지난 '북한 타령'까지 그대로 이어받은 모양새가 과거 군부독재세력이 지겹도록 우려먹던 색깔론 수법과 판박"이라면서 "이러니 자유한국당에 '독재자의 후예'라는 세간의 눈총이 쏠리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쓴소리를 가했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님'을 증명하고 싶다면,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보편적이고 상식적인 역사인식을 천명하고,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동참하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또 황교안 대표를 향해 "잘못을 고치는 첫 번째 길은 잘못을 인식하는 것"이라면서 "이제 남은 것은 반성과 참회를 통해 환골탈태하여 5.18의 진실규명에 동참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