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에어프로덕츠코리아, 울산 6공장 준공산소 등 산업용가스 생산설비 1000억 원(FDI 5천만 불) 투자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5.22 10:45
  • 댓글 0

(울산=포커스데일리) 에어프로덕츠코리아가 22일 오후 2시 울주군 온산읍 석당길 15 울산 6 공장에서 '산업용가스 공장 증설 준공식'을 개최한다.

이날 준공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 윌버 목(Wilbur Mok) 에어프로덕츠 아시아 사장, 해리스 파로키(Haris Farooqi) 에어프로덕츠 아시아지역 생산총괄부사장, 김교영 에어프로덕츠코리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고객사, 협력사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증설 공장에서 생산된 고순도 산소, 질소 가스는 온산국가산단 내 160km의 국내 최장 산업용가스 공급 파이프라인을 통해 관내 정유, 석유화학, 비철금속 등 다양한 산업에 원료 혹은 유틸리티로 공급될 예정이다.

고순도 알곤 가스는 첨단 반도체 공정에 공급돼 전자 산업을 지원한다.

이번 울산 6공장의 준공으로 SK에너지, LS니꼬동제련, S-OIL, 롯데비피화학 등 울산 지역 주요 고객사들의 공장 증설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안정적인 공급능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최신 기술을 적용해 운전 자동화를 실현했을 뿐 아니라, 전력 효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국가적인 에너지 절감 및 탄소배출 저감 노력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펜실베니아주 알렌타운에 본사를 두고 있는 에어프로덕츠는 1940년에 설립됐으며 글로벌 산업용 가스 분야에서 선두를 지켜오고 있다.

또한 회사의 핵심부문인 산업용 가스 사업부를 통해 정유와 석유화학, 금속, 전자, 식음료를 비롯한 다양한 제조업 분야에 가스와 관련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에어프로덕츠는 2018 회계년도에 50여개의 국가에서 매출 89억 달러를 달성했으며 약 1만 5000명의 종업원이 종사하고 있다.

에어프로덕츠코리아는 경기도 용인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지난 1980년 10월에 한국액산과 미국 에어프로덕츠가 합작해 1984년 1월에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등록했다.

1990년 울산 지역 최초로 산업용가스 공장을 준공, 온산국가산단 내에 가스를 공급하기 시작해 울산의 발전과 함께 성장해 왔다.

또한 기흥, 화성, 평택, 탕정 등지에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첨단 산업을 비롯한 다양한 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다수의 공장을 운영 중이다.

2018년도 자본금은 2014억 원에 이르며 연매출 5078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울산은 정유 및 화학산업 클러스터가 잘 형성돼 있어 원료용 산소, 산화방지 및 유틸리티용 질소의 수요가 풍부하며, 비철금속 업체들의 용해로 운영을 위한 산소부화의 필요성으로 인해 전반적으로 수요가 풍부해 산업용가스 공장 입자의 최적지라는 평가다.

울산시와 에어프로덕츠는 울산 6공장 증설을 위해 수차례 투자협상을 진행했다. 2016년 7월 20일에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으며, 그해 10월 15일에 투자유치단이 직접 미국 알렌타운을 방문해 투자를 확정짓는 증설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울산시는 이번 에어프로덕츠코리아㈜ 울산 6공장 준공으로 지역의 화학산업 발전을 위한 안정적 유틸리티 공급기반을 확충하게 돼 관련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에어프로덕츠는 지난 30여년간 3천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투자를 진행해 울산 성장의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소중한 파트너이다." 며, "준공식을 계기로 에어프로덕츠와 울산이 상생 협력하는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