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김정은 위원장 이희호 여사 빈소에 조의문·조화 전달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6.12 22:23
  • 댓글 0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화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친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을 통해 남측에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하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오후 5시쯤 통일각에서 김 제1부부장을 만나 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받고 대화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유족들에게 애도와 위로를 표하고 "(이 여사가)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원 의원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대해 "(이 여사의) 유지를 받들어서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도 "이희호 여사님의 그간의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의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오른쪽)이 12일 오후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에게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전을 전달하고 있다. 통일부제공=연합뉴스

청와대 측은 이번 만남을 계기로 남북 정상끼리 친서를 교환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의 남북·북미관계 상황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의견교환이 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정부 쪽에서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메시지가 있느냐' 등의 질문에 대해 "오늘 발표한 내용 외에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정 실장 역시 "오늘은 고인에 대한 남북의 추모와 애도의 말씀에 집중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당초 예상됐던 조문단을 남측에 보내지는 않았지만, 여동생인 김 제1부부장을 전달자로 택해 고인에 최고의 예의를 갖춘 것으로 보인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이 여사에 각별한 감정을 갖고 있으며 자신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과 서 차관, 박 의원 등은 이날 남측으로 귀환한 뒤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 빈소로 이동해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 펜으로 서명했고 조화에는 '고 리희호 녀사님을 추모하여, 김정은'이라고 적힌 검은색 리본이 달렸다.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전이 놓여있다./연합뉴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