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UNIST, 게놈산업기술센터 개소·업무협약 체결게놈 코리아 울산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실증화
  • 이원호
  • 승인 2017.06.19 14:40
  • 댓글 0
   
▲ 게놈산업기술센터 개소식 및 업무협약 체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울산시>

[포커스데일리] 울산시와 UNIST는 19일 UNIST 제4공학관(110동)에서 연구중심의 기존 ‘UNIST 게놈연구소’를 ‘게놈산업기술센터’로 개소하고, ‘게놈 코리아 울산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실증화를 위한 ‘관련 게놈 기업체들과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게놈산업기술센터’는 미국 MIT(메사추세스공과대학교) 등 세계 유수 대학의 융․복합 연구시설을 벤치마킹해 지난해 10월 준공한 2단계 BTL(연구공간 확충 임대형 민자사업) 연구동 중 하나인 UNIST 제4공학관(110동) 3층에 위치하며 820㎡(248평) 규모에 게놈분석실, 습식실험실, 샘플저장실, 세포 배양실 등을 갖추고 있다.

게놈산업기술센터는 연구를 넘어 국민과 기업에 게놈산업혁명의 결실인 맞춤의료․정밀의료의 혜택을 경제적으로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세계 최초의 게놈기술 전문연구센터 개념이며, 미래 대한민국 바이오헬스산업의 산업적 기반을 구축하는데 목표가 있다

이어 울산시와 UNIST, 유니스트의 게놈벤처기업인 ㈜제로믹스, 게놈기반 진단 전문업체 ㈜클리노믹스, 국내 최고 수준의 게놈 생산․처리기술을 갖추고 있는 ㈜테라젠이텍스, 치주질환 게놈기업인 ㈜제로텍 등 6개 기관은 ‘게놈 프로젝트의 산업화를 위한 게놈코리아 울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참여 기업체들은 게놈산업기술센터와 같은 UNIST 110동 3층에 입주 중이다.

   
▲ ‘게놈산업기술센터’개소 현판식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울산시>

또한 이날 행사에는 다양한 바이오제품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인 ThermoFisher Scientific사도 참가했다.

UNIST 박종화 교수는 “동남권을 중심으로 수도권에 버금가는 미래 경제권, 문화권에 필요한 다양한 신경제 성장동력을 제공하는데 일조를 하는 것이 지역적 목표이다“고 말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바이오메디컬산업의 핵심 기술은 유전체(게놈) 기반 기술이며, 각종 바이오 신약의 임상 실험과 맞춤형 의료의 근간이 되는 기술임에도, 현재 국내에서 유전체 분석․해독기술을 산업화(국산화)할 수 있는 구심점이 없는 상황에서 게놈산업기술센터의 활약이 크게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원호  who6020@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