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2단계(남항) 사업 예비타당성 평가 통과
  • 전용모 기자
  • 승인 2017.06.19 16:42
  • 댓글 0
   
▲ 울산항만공사 전경.<포커스데일리DB>

[포커스데일리]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강종열)는 19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발표한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2단계(남항) 사업 예비타당성 평가 통과’에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KDI의 발표 결과에 따르면 경제성(B/C), 정책성 및 수익성(PI)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AHP값이 0.519(B/C: 0.94, PI:1.34)로 타당성 기준인 0.5를 넘겨 사업 시행이 바람직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당초 1850만 배럴 규모로 2020년 구축 완료하기로 했던 남항사업의 시기와 규모를 시장 상황을 고려해 ▲ 저장시설 1600만 배럴 ▲ 예정부지 38만2000 m2 ▲ 접안시설 20만DWT, 2선석의 사업규모 ▲ 하부시설 공사기간: 2019~2025년 ▲ 상부시설 공사기간: 2020~2026년 ▲ 운영개시: 1단계 2023년, 2단계 2027년의 사업기간까지 순차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현재 정부(울산지방해양수산청)는 오일허브 울산 2단계(남항) 전면의 정온 확보를 위해 남항 2단계 지역 해상에 남방파제(3.1km) 및 방파호안(1.4km)을 2023년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 AHP: 계층화분석법(Analytic Hierarchy Process)= 사업 타당성에 대한 종합평가는 평가항목별 분석결과를 토대로 다기준분석의 일종인 계층화분석법(AHP)을 활용하여 계량화된 수치로 도출한다. 일반적으로 AHP가 0.5 이상이면 사업 시행이 바람직함을 의미

전용모 기자  jym1962@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