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우원식 "MB 측 '정치 보복' 운운, 방귀 뀐 놈이 성내는 꼴""국정원, 청와대에 '댓글 공작' 보고… 원세훈은 이명박 최측근 중 최측근"
  • 백준무 기자
  • 승인 2017.08.08 10:18
  • 댓글 0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8.8/뉴스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이명박정부 관계자가 '정치 보복' 운운하는 것은 '방귀 뀐 놈이 성내는 꼴'"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국정원이 청와대에 '댓글 공작'을 보고했음이 확인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으로 재임하던 시절부터 최측근 중 최측근"이라며 "따라서 이 문제는 이 전 대통령의 의지와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원 전 원장은 국정원을 사실상 나치의 게슈타포로 전락시켜 정치공작에 활용했다"며 "여전히 궤변으로 일관하는 원 전 원장은 정녕 괴벨스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5개월 남짓한 공소시효를 감안하면 즉각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며 "지위고하를 막론한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우 원내대표는 "지금이 국정원 개혁의 적기"라며 "국정원의 적폐를 완전 청산하고 국민의 신뢰를 받는 국가기관으로 거듭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백준무 기자  jm.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우원식

백준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