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절대평가 확대…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 발표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 신설 및 EBS연계 정책 개선 추진
  • 문장원 기자
  • 승인 2017.08.10 15:01
  • 댓글 0
교육부가 수능 절대평가 전환 등을 골자로 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2017.8.10/뉴스1

정부가 10일 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 신설과 절대평가 확대를 핵심으로 하는 2021학년도 수능개편안을 발표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중학교 3학년이 치를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시안에 따르면 2021학년도 수능부터 통합사회와 통합과학 과목이 신설된다. 대신 사회·과학탐구와 같은 선택과목은 2과목에서 1과목으로 축소된다. 이는 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을 신설한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취지를 반영한 것이다.

수험생은 현재와 동일하게 국어·수학·영어·한국사·통합사회·과학 선택 1과목(사회·과학·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등 최대 7과목까지 응시할 수 있다.

교육부는 절대평가 적용 과목을 확대하는 두 가지 안도 제시했다.

1안은 기존 한국사와 영어에 통합사회·통합과학과 제2외국어/한문 과목까지 4개 과목을 절대평가하는 방안이며, 2안은 7개 과목 모두를 절대평가하는 방안이다.

교육부는 "그동안 시안 마련을 위한 교사, 학부모, 입시전문가, 대학관계자 등의 의견수렴을 거친 결과, 대체로 수능 절대평가로의 방향성에 공감했다"며 "적용 범위에 대해서는 대입 안정성 차원에서 신중한 입장이 다수였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수능과 EBS의 연계 정책도 개선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그동안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수능-EBS 70% 연계를 추진해왔다. 하지만 교과서 대신 EBS 교재 문제풀이 수업, 영어지문 해석본 암기 등 학교 현장의 교육이 왜곡되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교육부는 수능 EBS 연계율을 단계적으로 축소·폐지하거나, 연계율은 유지하되 연계방식을 개선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교육부는 이번 수능 개편 시안에 대해 향후 4차례에 걸친 대규모 권역별 공청회를 통해 학생, 학부모, 학교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후 오는 31일 수능 개편안을 최종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문장원 기자  moon3346@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육부#2021학년도 수능

문장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