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상의,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유치 촉구 건의산업부, 과기부 포함 정부 관계기관 건의문·결의문 발송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7.08.11 15:16
  • 댓글 0
울산상공회의소는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울산유치를 위한 건의문과 결의문을 정부 관계기관에 발송했다.

울산상공회의소는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울산유치를 위한 건의문을 산업부와 과기부 등 정부 관계기관에 발송했다.

울산상의는 건의문을 통해 울산지역은 이미 에너지융합산업단지에 센터 설립부지를 확보했으며 방사선 측정관리, 제염, 해체 및 절단, 폐기물 처리, 환경복원 등 원전해체 분야에서 국내 최고 산학연 인프라와 기술역량이 집적된 성장 잠재력을 갖춘 도시임을 강조했다.

또한 무엇보다 울산이 고리와 월성원전 사이에 위치해 시민의 94%가 원전비상계획구역인 반경 30㎞이내에 거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산, 경주와 달리 그 어떤 혜택도 받지 못해 지역민의 소외감이 점점 높아지고 있음을 언급하며 정부 관심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아울러 최근 주력산업의 침체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이 에너지 산업 육성을 통한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로 산업수도 명성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적인 배려가 있어야 한다며 울산유치 건의를 촉구했다.

한편 울산상의는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울산유치를 위해 지난 7월 26일 개최된 임시의원총회에서 '원전해체기술 연구센터 울산 유치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이날 채택된 결의문도 건의문과 함께 발송했으며. 이 밖에도 향후 원전해체연구센터 울산 유치를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