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진구 '한국당' 알력 다툼 '민낯' 어디까지 드러나나한국당 A 의원, 후반기 의장 후보 사퇴 종용 '부인'… 같은당 C 의원 증인으로 나서 법정 다툼 '예견'
  • 조탁만 기자
  • 승인 2017.08.11 20:55
  • 댓글 0
부산진구의회가 엉망진창이다. 전반기에 이어 후반기에도 의장단 구성을 두고 '알력 다툼'을 벌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2017. 3. 7 조탁만 기자.

부산진구의회가 엉망진창이다. 전반기에 이어 후반기에도 의장단 구성을 두고 '알력 다툼'을 벌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첫 재판에서부터 뇌물공여의사표시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A 의원은 검찰의 공소사실 일체를 부인했지만, 앞으로 진행되는 재판서 같은당 C 의원이 증인으로 나서기로 해 치열한 법정 다툼이 예상된다.

특히 C 의원의 의장직 사퇴 종용과 관련해 드러난 뒷배경이, A 의원에 대한 검찰의 공소사실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여 자유한국당내 '집안 싸움'으로 번질 모양새다.

검찰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A 의원은 지난해 6월 22일 같은당 B 의원을 꼬드겨 당시 후반기 의장단 선거과정에서 경쟁 후보인 C 의원이 의장 후보직의 출마를 포기하는 대가로 2000만원을 전달하도록 제의한 혐의(뇌물공여의사표시)로 기소됐다.

B 의원은 C 의원의 의장직 사퇴를 종용하라는 A 의원의 지시를 이행하려 한 혐의(뇌물공여의사표시방조)로 기소됐다.

11일 오전 열린 이들의 첫 재판에서 검찰의 공소사실 일체에 대해 A 의원과 B 의원은 서로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어 치열한 법정 공방을 예고했다.

A 의원은 지난해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당시 경쟁 상대인 C 의원에게 의장 후보직을 사퇴하도록 B 의원에게 종용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B 의원은 A 의원에게 C 의원의 의장 후보직 사퇴를 권유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A 의원과 B 의원의 이같은 진실 공방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폭로전'으로 비화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기일에는 당시 후반기 의장 후보이자 경쟁 상대였던, 같은당 소속 C 의원이 증인으로 나서기로 했기 때문이다.

당시 B 의원에게서 후반기 의장 후보직의 사퇴와 관련한 권유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진 C 의원은 A 의원의 공소사실 자체를 인정하는 '핵심 증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해 후반기 의장단 선거 당시 C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과 담합해 자신이 의장으로 선출하기로 미리 공모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사실상 의장 후보직을 사퇴할 의사가 없었던 것으로 무게가 실리기 때문이다.

이같은 내용은 민주당 D 의원이 특정후보 C 의원을 추대하기 위해 담합한 정황을 스스로 폭로하면서 수면위로 드러났다.

부산진구의회의 본회의 회의록에 따르면 D 의원 등 6명의 민주당 의원과 4명의 한국당 의원 총 10명의 의원은 자유한국당 C 의원을 지지하기로 했다. 이 인원은 투표 참석인원의 과반수에 해당했다. 당시 제7대 부산진구의회는 자유한국당 12명, 민주당 7명 등 총 19명의 구의원으로 구성됐다.

이는 통상 사전 조율을 거쳐 기초의회 의장을 선출하기 때문에 다수당의 몫이 되는데, 지난해 후반기 의장단 구성을 놓고 세에서 밀린 민주당 의원들이 당시 여권 인사 포섭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이들이 미리 짜고 밀어주기로 한 C 의원이 같은당 E 의원에게 1표 차이로 낙마했다.

D 의원은 정견발표에서 E 의원이 의장으로 당선된 데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이자리에서 "출석정지를 당한 1명의 의원을 뺀 상태로 지금 투표를 했다. 이를 감안하더라도 분명히 8일 저녁까지 계산상(의장 투표수) 후보 C 의원을 의장으로 지지하는 의원은 9명이었다. 오늘 회의를 참석하기 전까지는 9대9로 예상됐다"며 "전 날 모인 그 10명의 뜻을 믿었다. 그런데 1명이 밤사이에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같은 D 의원의 발언은 의장을 선출할 때 결선 투표에서 동점자가 나오면 연장자를 당선인으로 정하는 부산진구의회의 규칙을 악용하려 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실제 9대9의 표를 예상하고 후반기 의장단 선거에 C 의원이 나설 수 있었던 까닭이다. C 의원은 E 의원보다 나이가 많았다. 하지만 1표의 이탈자가 생기는 바람에 C 의원이 아닌 E 의원이 의장에 당선되면서, 이들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간 것이다.

한편, C 의원은 최근 부산진구가 관내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된 '초읍동 공동주차장 건설'과 관련, 구청이 자신의 친형 소유지와 건물을 수억여원의 예산을 들여 매입한 사실도 드러나 '특혜'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조탁만 기자  whxkraks1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진구의회#자유한국당#민주당#후반기 의장단

조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