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야생동물 습격 피해 570억…멧돼지 피해가 절반 가량"이만희 "농가 보상액 기준 현실화해야…개체수 조절 하는 등 종합 관리해야"
  • 백준무 기자
  • 승인 2017.10.12 14:34
  • 댓글 0
21일 오후 서울 강동구 고덕동 일대에서 80kg, 100kg으로 추정되는 멧돼지가 인근 주민 1명에게 부상을 입힌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강동소방서 소방대원과 엽사 등에 의해 사살됐다 .(강동소방서 제공) 2015.11.21/뉴스1

2015년 11월 멧돼지 11마리가 한꺼번에 부산 기장군의 한 농가를 습격했다. 이들은 1시간만에 150평에 달하는 고구마밭을 망가뜨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부산시 유해조수 기동포획단은 인근 야산을 수색해 5마리를 사살했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환경부 국정감사 자료를 공개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야생동물에 의한 농가의 피해액은 57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멧돼지에 의한 피해액만 255억원으로 전체의 절반에 달한다. 고라니(125억원), 까치(79억원), 꿩(1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유해야생동물의 개체 수는 2014년 17만마리에서 2015년 22만마리, 2016년 24만9000마리 등으로 최근 2년간 약 50% 이상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유해야생동물 뿐만 아니라 사람이 기르다 버린 유기견이 야생 적응 과정에서 흉폭해져 가축까지 공격하는 등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5월 유기견이 충북 옥천군 농가에 나타나 토종닭과 오골계 30여마리를 물어죽였다.

환경부는 야생동물 피해대책 예산을 연간 33억원에서 2017년 50억원으로 늘려 피해 예방 시설 확충에 나섰지만 가시적인 효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이 의원은 "야생동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우선 정확한 실태 파악이 필요하다"며 "피해 신고 절차를 간소화해야 하고 현행 80%로 제한돼 있는 보상액 기준도 현실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이 의원은 "일본의 경우처럼 전담기구를 설치해 야생동물 개체 수의 인위적인 조절부터 서식지 개선, 퇴치시설 연구개발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으로 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백준무 기자  jm.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이만희

백준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