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추미애 "이명박, 권력형 범죄 묻을 수 있다 생각했다면 대단한 착각"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7.11.13 12:14
  • 댓글 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11.13/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해 "전전(前前) 정권에 대한 국기문란행위가 이제야 드러나는 것은 전 정권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은폐하고 두둔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국정원·군 사이버사 정치댓글 공작은) 촛불 혁명과 정권교체 후 멈췄던 사법정의가 가동되고 사법당국이 제대로 일을 시작하자 진실이 떠오르고 있는 미제사건일 뿐"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권력형 범죄를 영원히 묻어둘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대단한 착각이고 오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했다. 

추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입장 피력에 대해 "혐의가 드러나자 다급한 나머지 정치보복 프레임을 걸어보지만, 범죄에 대한 응징과 처벌의 필요성은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고 응수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이라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정정당당하게 해명하면 될 일을 정치보복이라고 하는 것은 스스로를 더욱 궁색하게 만드는 일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은 바레인 출국에 앞서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이라는 명목으로 (진행되는 것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적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