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게임농단' 폭로 여명숙 "고소 취하 사정한 적 없다…쭉 하시라""게임법 정상화 막는 세력들…규제 장사 하면 당해낼 기업 없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7.11.14 09:38
  • 댓글 0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지난 30일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여 위원장은 지난 국정감사에서 게임판의 국정농단에 대한 의혹제기에 대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다며 사과와 입장을 표명했다. 2017.11.10/뉴스1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측근들의 게임농단 의혹을 제기한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이 14일 당사자들의 반발에 "그냥 하시던 것 쭉 하라"고 맞받았다. 

여명숙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저는 잘못 말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를 분명히 했다. 고소를 취하해달라고 사정한 적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여 위원장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 당시 전병헌 수석의 옛 비서관(윤문용 녹색소비자연대 국장)과 지인 등의 게임농단 의혹을 제기하며, 전 수석과 해당 비서관이 친척 관계라는 잘못된 사실 관계를 제시했다. 

여 위원장이 지목한 '게임판 4대 농단세력'은 △19대 국회 당시 전병헌 의원실에 속했던 비서관과 △그가 속했던 게임 언론사 △문화체육관광부 게임과 △전 수석과 친분이 돈독하다고 알려진 학계 인사 등이다. 이들은 강력히 반발하며 여 위원장을 고소한 상태다. 

여 위원장은 "제가 정확히 틀렸다고 말한 부분은 친척을 빙자했다는 부분 말고는 없다"며 "게임법의 정상화를 막는 세력들, 이것이 정확한 표현이다. 사실상 기업들도 이런 농단세력의 피해자다. 누가 작정하고 규제 장사를 한다면 여기 당해낼 기업이 하나도 없다"고 했다. 

여 위원장은 게임농단과 관련해 "지금 현재로서는 저희 기관(게관위)에서 온몸으로 막고 있는 것들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유지가 되지만, 이게 무방비 상태로 사후관리시스템 부재인 상태, 자율규제 또는 민간 심의라는 미명 하에 안전망이 붕괴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입법 권력이 생태계를 망치는 법을 그대로 두거나, 허위 사실 유포 문제를 지적하는 조직을 없애자고 하면 그게 농단이다"라고 했다. 이어 "저희는 규제의 정상화를 얘기하는 거지, 규제 자체를 위한 규제는 저희 기관에서 기본적으로 반대한다"고 했다. 

'게임 농단에 대해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엔 "태블릿 PC 없다. 하지만 현실과 정황, 등장인물들, 타이밍 이런 것들을 총체적으로 보면 정말 기가 막힌 그림이 나오니까 그걸 한 번 살펴봐주십사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 위원장은 윤 전 비서관이 롯데홈쇼핑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것에 대해선 "저희 기관에서는 알 수 없는 일이다. 접근 권한이 없다"며 "거기에 대해서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