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文정부 유일 신설부처 '중소벤처기업부'본격 출범홍종학 "중기부, 중소·벤처·소상공인의 수호천사 될 것"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7.12.02 11:20
  • 댓글 0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서울=포커스데일리) 정부의 일자리·소득 중심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추진할 핵심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가 본격 출범했다.

중기부는 지난 30일 오후 2시 서울 코엑스몰에서 중소·벤처, 소상공인 대표 350여명과 주요 장관 등 총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개최하고 중소·벤처, 소상공인 육성 의지를 천명했다.

이날 출범식은 중소벤처기업부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기업인들의 현장 목소리 청취, 중기부장관의 정책방향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출범 퍼포먼스에는 중기부 장관과 중소기업 대표, 소상공인, 근로자 등 7명이 홀로그램으로 만들어진 ‘희망의 문’을 열어 중기부 출범을 알리고, 동시에 중기부가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상징적 의미를 전달했다.

이어 중소기업 대표와 소상공인이 자신의 실패, 성공사례와 중기부에 거는 기대를 발표했으며, 영상을 통해 다양한 업계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날 '중소기업과의 약속' 제하의 정책방향도 제시됐다. 중소기업에 원스톱 애로 해결을 위한 일관 지원체계 도입, 3대 불합리 규제(생활밀착 규제, 불평등 규제, 신산업 진입규제) 혁파, 공공재원이 중소기업 중심으로 지원 개편, 우수 인재가 넘쳐나는 여건 조성 등이 나왔다.

아울러 창업·벤처기업을 위해 도전을 응원하는 창업국가 조성, 투자 및 회수 선순환 생태계 구축, 동반성장과 스마트공장 구축 등 상생 혁신 방안도 나왔다.

이밖에 소상인공을 위한 카드도입 등 매출저변 확대, 골목상권 지킴이 4종 정책(대규모 점포규제, 임차상인 보호, 카드 수수료 인하, 인터넷 포털규제) 도입, 청년상인 육성, 쇼핑환경 개선 등 전통시장 고객 유입여건 확충 등도 제시됐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대기업도 벤처로 시작해 혁신을 거듭하며 우리나라 성장을 이끌어왔고 외환위기 때에는 혁신 벤처기업이 위기극복을 견인했다"며 "다만 현재 우리는 세계화와 기술진보로 인해 저성장과 양극화라는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기부가 중소·벤처·소상공인의 수호천사와 세일즈맨이 돼 저성장과 양극화 문제를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