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오월단체, 전두환 회고록 재출간 대응 2차 소송"신군부 조작 무기피탈시간 인용, 자위권발동 정당방위 등 허위사실" 지적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7.12.07 17:47
  • 댓글 0
7일 광주시 5·18기념재단에서 전두환 회고록 법률대응팀이 재발간된 전두환 회고록 1권 '혼돈의 시대'에 대한 출판과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이날 오전 광주지법에 제출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5.18기념재단>

(광주=포커스데일리) 오월단체들이 전두환회고록 재출간에 대한 출판 및 배포금지가처분신청 2차 소송을 7일 제기했다.

5·18기념재단과 5·18 관련단체는 이날 가처분 신청서를 광주지법에 제출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은 지난 10월 법원의 출판 및 배포금지가처분 결정에도 불구하고, 반성과 자숙하지 않고 법원의 가처분결정 부분만을 검게 덧칠하는 편법적인 방식으로 전두환회고록을 재출간했다"며 2차 소송 제기 취지를 설명했다.

이들은 "전두환회고록 출간과 재출간은 후안무치한 역사왜곡 의도와는 정반대로 오히려 5·18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보다 절감하게 하는 계기"라면서 "5·18 역사왜곡이 과거의 문제가 아니라 여전히 우리사회의 슬픈 현실을 보여주는 현재진행형이고 반드시 5·18 진상규명을 통해 극복하여야 할 과제이기 때문"이라고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들은 1980년 5월21일 계엄군의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가 자위권행사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왜곡의 논리를 만들기 위해 신군부가 무기피탈시간을 상황일지까지 조작했고 전두환회고록은 조작된 무기피탈시간을 그대로 인용한 부분, 자위권발동 정당방위 부분 등 허위사실을 조목조목 적시했다.

특히 암매장 부인, 광주교도소 습격사실 조작 인용, 계엄군 철수 후 광주시내에서 치안상황 왜곡, 전남도청 지하 폭발물 제거작업 중 강경파 학생들이 온건파 학생을 사살했다는 허위사실 기재부분을 지목했다.

아울러 계엄군 투입경위 왜곡(당시 안병하경무관을 비롯한 경찰지휘부와 경찰들이 치안유지를 포기한 채 도주하여 불가피하게 계엄군이 개입할 수밖에 없었다는 허위사실 기재부분), 과잉진압경위 왜곡 부분 등을 중심으로 40가지 목록의 허위사실을 특정해 소명했다.

오월 단체는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규명의 문제는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고, 상식과 정의의 문제이자, 민주주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며 "채무자들이 이 사건 도서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왜곡하는 행위는 문명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의 품격을 훼손하고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하는 시대착오적인 행위라고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전두환회고록이 편법적인 방식으로 재출간돼 1차 소송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허위사실을 추가적으로 2차 소송을 통해 사법부의 판단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는 마음으로 소송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월단체#전두환#회고록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