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박상기 "가상화폐 금지 준비"…비트코인 시세 급락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1.11 14:15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가상화폐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상기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가상 화폐에 대한 우려가 상당히 크다. 일단은 정부 입법으로 법안을 준비 중에 있다. 관련 부처와 여러 대책을 마련 중이고 조만간 알려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특히 "가상화폐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서도 법무부는 정확하지 않은 표현이라 생각한다"며 "화폐가 아니기 때문에 가상징표 정도로 부르는 게 정확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가상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낸 것이다. 

박 장관은 가상화폐를 투기나 도박으로 성격을 규정했다. 그는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지금 이뤄지고 있다"며 "가격 급등락 원인이나 이런 것이 상품거래와 비교했을 때 완전히 다른 차원"이라고 했다. 

이어 "가상화폐는 어떤 가치에 기반을 둔 거래 대상은 아니"라며 "가상화폐 거래로 자금이 해외로 빠져나가는 등 버블이 붕괴됐을 때 개인이 입을 손해가 너무나도 크다"고 밝혔다. 

박상기 장관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비트코인 시세는 급락하고 있다.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비트코인은 15%, 리플은 25%, 이더리움도 25% 가까이 하락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