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 닥터헬기, 2017년 전국 최다 이송실적 달성총 366회 출동, 342건 이송
  • 김재욱 기자
  • 승인 2018.01.12 15:16
  • 댓글 0
안동병원 닥터헬기. <사진제공=경북도>

(안동=포커스데일리) 경상북도는 2017년 한해동안 전국 6대 응급의료 전용헬기(이하 닥터헬기) 가운데 최다 이송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취약지역 응급환자의 신속한 치료를 위해 2011년 최초로 운항을 개시한 닥터헬기는 인천(가천대 길병원·2011년), 전남(목포한국병원·2011년), 강원(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2013년), 경북(안동병원·2013년), 충남(단국대병원·2014년), 전북(원광대병원·2015년) 등 6개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다.

경북 닥터헬기는 지난 2013년 7월 도입돼 최초 운항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2017년(12월31일 기준) 경북의 이송실적은 총 366회 출동, 342건 이송, 전국 최다실적을 달성했으며 전남 310건, 충남 297건 순이었다.

환자분포는 기타 117명(34.2%), 중증외상 98명(28.7%), 응급뇌질환 76명(22.2%), 응급심장질환 51명(14.9%) 순이었으며 기타환자의 경우 호흡곤란, 의식저하, 중독 등 매우 다양했다.

현재 닥터헬기는 경북 권역응급의료센터 안동병원에 배치되어 있으며, 기내첨단 응급의료 장비를 갖추고 전문 의료진이 탑승․출동한다.

항공의료팀이 현장 도착 직후부터 응급의료기관으로 환자를 후송할 때까지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첨단 응급의료 시스템이다.

중증 응급환자에게 1시간은 생명과 직결되는 골든타임으로, 닥터헬기 운용으로 보다 신속하고 전문적인 응급의료 제공이 가능하여 경북지역의 응급의료 안전망을 더욱 강화시켰다.

중증외상의 골든타임은 1시간, 심혈관질환은 2시간, 뇌혈관질환은 3시간으로 시간 내에 최종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지난 2013년 7월 출범한 경북 닥터헬기는 헬기제공사가 대한항공에서 헬리코리아로 바뀌었으며, 기종도 EC135에서 AW109로 교체됐다.

경북도와 안동병원은 종합시뮬레이션 훈련 및 인계점 관숙 비행 등 신규헬기 교체에 따른 훈련과정을 무사히 마치고 올해 1월1일 성공적으로 임무전환을 수행했다.

이원경 복지건강국장은 "닥터헬기 운용으로 중증 응급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전문적인 응급의료 제공이 가능해 경북지역 응급의료 안전망이 크게 강화됐다"면서 "앞으로도 중증 응급환자의 골든타임을 사수하여 도민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닥터헬기#경북닥터헬기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